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말레이 체류 北근로자, 100명 아래로 줄어…대부분 수도권 거주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말레이시아 | 말레이 체류 北근로자, 100명 아래로 줄어…대부분 수도권 거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08-07 17:11 조회360회 댓글0건

본문

2017년 2월 25일 오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 대사관에 모였다가 귀가하는 쿠알라룸푸르 거주 북한 교민들.
 
 
말레이시아에 체류 중인 북한인 근로자의 수가 100명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선데일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내무부는 전날 야당인 민주행동당(DAP) 소속 림립엥(林立迎) 하원의원의 질의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현재 취업허가를 받아 국내에 체류 중인 북한 국민은 모두 98명"이라고 밝혔다.
 
내무부는 "북한인 체류자의 성별은 남성이 80명이고 여성이 18명이다. 지역별로는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75명이 있고, 슬랑오르 주에 20명, 조호르 주에 2명, 페락 주에 1명이 거주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말레이시아에선 (국교를 맺지 않고 있는) 이스라엘을 제외한 어느 국가 국민이든 취업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에서는 보르네오 섬 북서부 사라왁 주의 대형 건설현장과 탄광 등지를 중심으로 최근까지 수백명에 이르는 북한인 근로자가 외화벌이를 해 왔다.
 
하지만 올해 2월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로 살해된 사건을 계기로 말레이시아가 북한과의 비자면제 협정을 폐기하면서 대다수가 본국으로 송환됐다.
 
말레이시아는 북한에 억류돼 있던 자국민을 전원 귀환시키는 조건으로 김정남의 시신과 북한인 용의자들을 북한에 넘기고 비자면제 협정을 되살리기로 합의했지만 이와 관련한 논의를 차일피일 미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말레이시아 정부는 북한 국적자가 유효한 취업허가를 발급받아 자국 내에서 활동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지난달 1일 말레이시아가 독자적 대북제재의 하나로 북한 근로자에게 취업허가를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는 일본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그런 지시를 내린 바 없다"고 공식 부인한 바 있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