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아동성애 화상채팅, 동남아 인신매매 부추긴다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아동성애 화상채팅, 동남아 인신매매 부추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08-10 20:06 조회306회 댓글0건

본문

태국과 인근지역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 발표.
 
 
미성년자와 화상으로 음란행위를 하는 이른바 '아동 섹스 웹캠'이 동남아 메콩 강 유역의 새로운 인신매매 원인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엔마약범죄사무국(UNODC)은 10일 태국 방콕에서 동남아시아 인신매매 동향에 대한 최근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아동 섹스 웹캠' 수요가 늘어난 것이 아동 인신매매의 한 원인으로 부상했다고 지적했다.
 
UNODC는 보고서에서 2015년을 기준으로 대략 400만 명의 외국인 이주자들이 태국에 거주했는데, 이 가운데 적게는 4%, 많게는 23%가량이 인신매매 피해자들이라고 추정했다. 이들은 주로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등 인근 국가에서 온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과거 필리핀을 중심으로 이뤄지던 '아동 섹스 웹캠' 조직이 단속을 피해 태국으로 근거지를 옮기고 있으며, 이것이 어업과 수산업, 불법 벌목 분야 노동력 확보에 이어 인신매매를 유발하는 새로운 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UNODC의 지역 대표인 제러미 더글러스는 "최근 면접조사 과정에서 입수된 정보에 따르면 과거 필리핀을 근거지로 삼았던 아동 섹스 웹캠 센터들이 태국으로 옮겨오고 있다"며 "이 때문에 태국과 인근 국가의 아동들이 (인신매매의) 희생자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일들은 아주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매우 우려스럽게 받아들여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은 지난해 발간한 보고서에서 필리핀의 저소득층 가정들이 아이들을 아동성애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성매매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아동 노예'라고 꼬집은 바 있다.
 
동남아에서 경제규모가 2번째로 큰 태국은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연례 인신매매 보고서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하위 등급보다 한 단계 높은 '감시대상 2등급'(2 Watch List)에 포함됐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