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태국, "분쟁 휘말리기 싫어" 북한기업 폐쇄 美 압박에 '난색'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태국 | 태국, "분쟁 휘말리기 싫어" 북한기업 폐쇄 美 압박에 '난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08-10 20:08 조회601회 댓글0건

본문

쁘라윳 태국 총리(오른쪽)과 틸러슨 미 국무장관(오른쪽).
북한 무역회사가 운영하는 태국 파타야의 호텔과 식당.
 
 
태국이 자국에서 영업 중인 북한 기업을 단속해달라는 미국의 요청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간 방콕포스트가 10일 보도했다.
 
최근 자국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을 면담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전날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조치가 있을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미 유엔이 결의를 통해 규정한 임무를 이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쁘라윳 총리는 북한의 상황은 글로벌 이슈로 유엔은 '은둔의 왕국'으로 하여금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으며 이는 태국 정부도 지지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태국을 무역 거점으로 삼는 북한기업을 단속해 북한의 자금줄을 끊으라는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압박이 있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서는 격앙된 듯한 반응을 보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쁘라윳 총리는 "분쟁에 휘말리고 싶으냐. 우리는 지금 적절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유엔 결의를 지지하며 (북한의 행동을) 비난했다"고 강변했다.
 
또 그는 민감한 질문을 던지는 기자들에게 "핵무기를 용인하는 사람이 있느냐. 아마 없을 것"이라며 "가만히 놔둬야 할 것은 그대로 둬야 한다"고 말했다.
 
쁘라윳 총리는 앞서 지난 8일 자국을 방문한 틸러슨 장관과 면담했지만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틸러슨 장관의 태국 방문을 수행한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미국이 태국에서 활동하는 북한기업을 폐쇄하도록 태국 정부를 독려하고 있으며, 북한인에 대한 비자 규정 강화와 대북 관계 축소 등도 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태국 정부 대변인은 "태국은 북한을 겨냥한 유엔안보리 제재 강화에 순응하고 있으며, 한반도 위기 해결을 위한 지원 준비가 되어 있다"고만 언급했다.
 
군부정권 2인자인 쁘라윗 왕수완 태국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도 "국제적인 문제는 신중하게 다뤄져야 한다. 정부는 이 문제(북한 문제에 관한 언론보도 내용)를 논의하지 않았다"며 미국의 대북기업 폐쇄 압박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응 논의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나라쏜 프루순톤 태국 이민청장도 정부에서 태국 내 북한 난민이나 북한 관련 사업에 관한 특별한 명령이 하달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태국이 유엔 결의에 포함되지 않은 별도의 대북 조처를 취할지는 지켜볼 문제라는 견해를 밝혔다.
 
국제안보 전문가인 수라짯 밤렁쑥 쭐라롱껀대 정치학과 교수는 "미국은 태국을 대북 동맹에 끌어들여 반북 연대를 강화하기를 원하고 있다"며 "그러나 태국은 지정학적으로 북한과 거리가 멀어 서로에게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태국내 인권문제보다 북한 문제에 더 중점을 두고 있으며, 태국 군부 정부도 미국의 지지를 필요로 한다"며 "어쨌든 (미국의 제안에 대한) 태국 정부의 반응은 두고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태국 내에는 북한 내 고위층을 위한 생활필수품을 수출하는 북한 무역업체와 해운회사가 여럿 있으며, 방콕을 비롯한 주요 관광도시에는 다수의 북한식당도 영업 중이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