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국제인권단체•EU "총선 앞둔 캄보디아 정부, 야당 해체 멈춰라"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캄보디아 | 국제인권단체•EU "총선 앞둔 캄보디아 정부, 야당 해체 멈춰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10-10 18:10 조회38회 댓글0건

본문

집권 연장을 노리는 캄보디아 정부가 내년 7월 총선을 앞두고 제1야당의 해체를 추진하자 국제사회의 비판이 확산하고 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캄보디아구국당(CNRP) 해체를 위한 캄보디아 정부의 법적 조치는 정치적 동기가 작용한 것으로, 총선을 비민주적인 선거로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캄보디아 정부는 9월 켐 소카 CNRP 대표를 반역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지난 6일 대법원에 CNRP가 외부세력과 결탁,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면 강제 해산을 요청했다.
 
HRW는 "정부 통제를 받는 캄보디아 대법원이 CNRP 해산을 결정하면 정부를 선택할 수 있는 국민의 기본권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CNRP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44%의 득표율을 기록하는 등 지지세를 키우자 이에 위협을 느낀 정부 여당이 야당 무력화에 나선 것으로 HRW는 해석했다.
 
HRW는 32년째 권력을 쥐고 있는 훈센 총리의 야당과 시민단체, 언론 탄압을 막기 위해 서방국가들이 캄보디아 경제 제재와 여행 금지 조치를 경고하라고 요구했다.
 
캄보디아 주재 유럽연합(EU) 대표부는 9일 성명에서 "캄보디아 당국의 야당 해체 추진을 매우 우려한다"며 "캄보디아 민주주의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선거 절차의 신뢰성을 훼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캄보디아 정부에 야당 해체 계획을 재고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와 EU는 9월 초 캄보디아 정부의 켐 소카 CNRP 대표 체포를 비판하며 그의 석방을 요구했다.
 
윌리엄 하이트 주캄보디아 미국대사는 "지금 캄보디아가 총선을 치른다면 신뢰할만한 어떤 국제 감시기구도 캄보디아 국민의 뜻을 반영한 공정한 선거라고 보증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훈센 총리는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응수하며 10년 더 집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