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유럽연합, '인종청소' 논란 미얀마군과 관계 단절 추진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미얀마 | 유럽연합, '인종청소' 논란 미얀마군과 관계 단절 추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10-10 18:12 조회56회 댓글0건

본문

불타는 로힝야족 마을.
 
 
아웅산 수치 비판하나 군부에 영향력 없다는 점 밝힐듯
 
유럽연합(EU)이 로힝야족 '인종청소' 논란에 휩싸인 미얀마군에 대한 본격적인 제재를 추진한다고 현지 언론이 로이터 통신 등을 인용해 10일 보도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이달 16일 미얀마의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논의하고 공동 성명을 발표할 예정인데, 성명 초안은 미얀마군과 로힝야족 유혈충돌을 '극도로 심각한' 사태로 규정하고,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비롯한 미얀마 군 수뇌부와의 관계 단절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성명에는 미얀마군 수뇌부와의 관계단절 이외에도 '미얀마 사태의 진전을 위해 추가적인 조치도 고려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다만, 성명 내용은 회의를 통해 조정될 수도 있다.
 
또 초안에는 미얀마에 제공하는 무기가 '내부 탄압'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유럽연합이 유지해온 대미얀마 무기 및 군장비 금수조치를 지지한다는 문구도 들어 있다.
 
이 밖에 미얀마군과 이번 사태를 촉발한 로힝야족 반군 모두에 무력사용 중단을 촉구하고, 민간인 보호와 함께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난민 송환 등을 주문하는 내용도 초안에 담겼다.
 
유럽연합은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방관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문민정부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의 태도를 비판하지만, 그가 군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힐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군과의 관계단절 내용이 포함된 성명이 초안대로 발표된다면, 이는 로힝야족 '인종청소' 논란에 휩싸인 미얀마군에 대한 국제사회의 첫 표적 제재가 된다.
 
특히 최근 미국 의회에서도 로힝야족 반군 소탕작전 과정에서 벌어진 법외 살인과 고문 그리고 인권 침해 가해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어 미국이 미얀마군 표적 제재에 동참할지 주목된다.
 
방글라데시와 인접한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서는 지난 8월 25일 로힝야 반군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이 핍박받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대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경찰초소 30여 곳을 동시에 습격했다.
 
미얀마 정부는 지난해 10월에도 경찰초소를 공격한 적이 있는 ARSA를 테러단체로 규정했고, 미얀마군은 병력을 투입해 대대적인 소탕작전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지금까지 52만 명에 육박하는 민간인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또 현재 양국 국경지대에서 대기 중인 로힝야족 난민도 10만 명에 달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테러단체 소탕을 빌미로 민간인을 학살하고 민가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했고, 이런 주장을 토대로 유엔 등도 이번 사태를 '인종청소'로 규정하는 등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는 소탕전이 안보 차원의 정당한 활동이며, 외신들이 조작된 정보를 사실인 것처럼 보도해 불안감을 조장한다고 반박해왔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