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호주 외무•국방장관 JSA 방문…"北 최대 압박해 협상 끌어내야" > 아세안은 지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세안은 지금

아세안 일반 | 호주 외무•국방장관 JSA 방문…"北 최대 압박해 협상 끌어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10-12 18:01 조회54회 댓글0건

본문

판문점 찾은 호주 외무·국방 장관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부 장관(오른쪽)과 머리스 페인 국방부 장관이 12일 판문점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사일 발사·핵개발 용납못해"…한·호주 내일 서울서 '2+2' 회의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은 12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북한의 불법적 행위를 규탄하고 대북 제재·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호주 외교·국방장관(2+2) 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두 장관은 이날 군사정전위원회 회담장(T2) 등을 둘러본 뒤 취재진과 만나 이런 입장을 밝혔다.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북한의 도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라며 "호주와 한국, 미국의 협력의 초점은 최대한의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통해 북한을 변화시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데 있다"고 말했다.
 
비숍 장관은 이어 "북한의 일본과 같은 다른 나라의 상공을 지나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은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페인 국방장관도 "우리는 대북 제재가 북한 정권에 큰 영향을 주도록 하기 위한 한국과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며 "국제사회는 대북 제재의 이행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페인 장관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사적 옵션'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는 "호주는 미국과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으며 미국을 지지한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 안정과 안보"라고 말했다.
 
페인 장관은 또 지역 안보를 위한 노력을 묻자 "현재 호주 합동부대가 인도양-서태평양 지역을 항행중인데 최근에는 필리핀을 찾기도 했다. 이 부대의 주요 군함들이 적절한 시점에 한국에도 방문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비숍 외무장관은 호주가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전 관련 북한 축구단의 입국을 거부한 것에 대해 "(입국이) 최대한의 압박이 필요하다는 호주의 입장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비숍 장관은 또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대화 노력에 대해서는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많은 세월 고통받았음을 알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증대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어떻게 해서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야 한다. 대북 접근법에 대한 한국 장관들과의 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날 밤 한국에 도착한 두 장관은 판문점 방문에 앞서 국가정보원에서 안보 관련 사항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다. 13일에는 강경화 외교장관, 송영무 국방장관과 함께 '제3차 한-호주 2+2 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추천 0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