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 : 자카르타 경제신문, 사전, 장터, 전화번호

K 뷰티 이제는 인도네시아 시장 겨냥? 1만원 이하 저가제품 인기 > 한인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인소식

대사관∙정부기관 | K 뷰티 이제는 인도네시아 시장 겨냥? 1만원 이하 저가제품 인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부 작성일17-08-10 15:05 조회555회 댓글0건

본문


-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 6호 발간
- 인도네시아 뷰티시장 최근 3년간 침체 … 작년부터 성장률 급등
- 국내기업 까다로운 수출과정 등 현지 시장 명확히 파악해야 
 
“인도네시아 현지 뷰티 트렌드는 글로우, 내추럴 메이크업이다.”
 
지난 3년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던 인도네시아 화장품 시장이 살아나고 있다. 2016년 10%대 성장률을 기록하며 K뷰티의 진출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김덕중)이 발간하는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 6호에는 인도네시아 화장품 시장에 대한 동향이 자세하게 실렸다. 
 
현재 인도네시아 여성들은 매끄러우면서도 건강하게 빛나는 피부를 선호하기 시작했다. 구매성향 또한 기존의 글로벌 트렌드와 미백에 대한 동경에서 벗어나 자신에게 맞는 자연스러운 피부톤을 위해 어두운 컬러의 제품을 찾는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는 “인도네시아 주요 온라인 유통채널을 분석한 결과 인기 제품은 대부분 1만원 이하의 저가제품이 꼽혀 온라인 시장에서는 낮은 구매력의 소비자층이 주요 타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로컬브랜드인 와르다(WARDAH)가 전 사이트에서 고른 인기 분포를 보였고, 스킨케어 제품은 미백 기능성, 메이크업 제품은 자연스러운 컬러의 립틴트가 가장 인기가 많다. 
 
연구원 관계자는 “그동안 인도네시아 시장은 경기침체, 낮은 구매력, 소비자 성향, 작은 시장, 까다로운 수출과정으로 잠재성에 비해 주목받지 못했으나 서서히 경기가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인도네시아로 우리나라 기업 진출을 하기 위해서는 “가격과 컨셉, 판매 채널에 따라 타깃 소비자 집단을 명확히 해야 한다”며 “최근 로컬 브랜드가 저가 시장을 중심으로 강세를 보이기 시작해 장기적으로는 중저가 이상 시장에서 프리미엄을 부여하는 홍보전략을 전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다른 동남아 국가와는 달리 제품 사전 등록과정과 수출관련 서류 제출이 까다롭고, 6개월 정도가 소요되기 때문에 수출시에는 현지 에이전시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한편 중국의 진주파우더, 일본의 마이크로 브러쉬 마스카라, 베트남의 홈메이드 마스크, 필리핀 풀 브로우 메이크업, 태국 개인별 눈썹 메이크업, 말레이시아의 드레이핑 메이크업이 세계 글로벌 뷰티 이슈로 꼽혔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www.pagi.co.i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